나만의 글쓰기가 시작되는 곳, 쓰기클럽


친구를 만날 때도, 회사에서 퇴근하는 길에도, 여행지에서 나만의 시간을 가질 때도, 우리는 무언가를 꾸준히 쓰고 있습니다. 글쓰기는 우리의 일상과 늘 함께합니다.


그러나 정작 글을 쓰기 위해 책상 앞에 앉으면 글쓰기만큼 어렵고 힘들게 느껴지는 일도 없습니다. 화면에 깜빡이는 커서를 바라보고 있으면 마치 처음 만난 사람과 이어가는 어색한 대화처럼 무언가를 꾸역꾸역 짜내야 할 것 같은 압박감이 들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우리가 끊임없이 무언가를 쓰고 싶어 하는 것은 글쓰기가 나의 시간을, 삶을 더 짜임새 있고 풍성하게 만들어주기 때문입니다. 평범한 일상에 의미를 부여하고 싶을 때, 누군가의 마음을 움직이고 싶을 때, 나라는 사람의 존재를 이야기로 드러내고 싶을 때, 글을 빼놓고 생각할 수 있을까요?


다만 써야 할 이유는 있지만 잘 써야 할 이유는 없습니다. ‘잘 쓴 글’의 정의도 다시 생각해봐야 합니다. 모든 요리에 레시피가 있지만 누구나 자기만의 방식대로 요리를 하는 것처럼, 글쓰기 역시 최소한의 매뉴얼은 알아야 하겠지만 결국 나만의 방식으로 써야 의미가 있을 테니까요.



나만의 색깔을 담은 글을 쓰고 싶다면,

눈치 보지 않고 자유롭게 쓰고 싶다면,

나의 스토리를 나누고 싶다면,


내 생각을 마음껏 표현할 수 있도록 응원해주는 글쓰기 친구. 쓰기클럽에 함께해요!